Copy
this obscure side of sweetness is waiting to blossom
View this email in your browser

                                                                                      solid model from 3D vegetals scanning (détail).


파스칼 바렛
Pascale Barret

this obscure side of sweetness is waiting to blossom
달콤함의 어두운 면이 개화 開花를 기다리고 있다


한국에서의 입주예술가로서, 파스칼은 자신의 상황을 자연 대 문화, 인간 대 비인간 & 기계 라는 문제와 비교해 보았다. 수차례의 실행을 거치면서 작가의 실험은 생화학, 광화학, 디지털, 전자공학, 기록 보관, 가상과 허구 등을 도입하고 교차시킨다. 이 전시에서는 현존하는 인물, 유령, 태어날 인물들이 다양한 형상과 다양한 언어가 모여 이룬 별자리들에 교차점을 만들어낸다. 작가의 예술은 이종교배를 통해 인간, 환경, 정책을 아우르는 생태문제를 제기하는데, 이 문제들은 에코페미니즘 저작들, 글로벌 현안, 국지적 관찰로부터 비롯된다. 이전 프로젝트(익산 창작센터) : http: projects/leaving-by-sea/
2015년에 파스칼은 ‘즐거운 모임 앙도라 (ENDORA)’를 공동 창설 했는데, 이 공동체는 성차별,삶과죽음의분리,인간과동물간의 차이를 거부하고, 가능한 상상계를 구축하고, 집단적상상활동을드러낸다. 자유분방한 손재주꾼(브리꼴레르)인 파스칼은 예술과 이론, 실천 그리고 행동 주의의 조합을 추구한다. ‘즐거운 모임 앙도라(ENDORA)’는 역설과 자발성의 예술을 계발하고, 자조(自嘲)와 논쟁을 좋아한다. 이 사회는 준거집단 구성원에게 어떤 역사적, 과학적, 철학적, 예술적 서열도 제시하지 않고, 대중문화와 고급문화, 실제 기록과 허구를 서열화하지 않는다. 인터넷 사이트 : http: projects/endora-societe-joyeuse/

 
In this context of residency in South Korea, Pascale has faced her situation to questions from Nature-Culture, Human-non Human and Machine. By taking advantage of several practices, the artist experiments invite and cross biochemistry, photochemistry, digital, electronic, archiving, fiction and fabulation. In the exhibition, living characters, ghosts and unborn are the nodes of a polymorphic and polyglot constellation. By hybridization, art is called to raise issues of ecologies (human, environmental and political) inspired by ecofeminist writings, global issues and local observations. Last project in South Korea (ICC) : http: projects/leaving-by-sea/
In 2015, Pascale has cofounded ENDORA societe joyeuse, a generous community that ignored the differences (male/female, life/death, man/animal) that hinder imagined possibilities, and that unveiled a collective fiction. DIY fantasist, Pascale is looking for the place where art, science, theory, and practice meet. ENDORA plays out an art of paradox and spontaneity, embracing confrontations and self-deprecations. Endora doesn’t accord any hierarchy to its reference points; whether they be historical, scientific, philosophical, artistic, or whether they come from popular or high culture, documentary or fictional sources. Website : http: projects/endora-societe-joyeuse/

/// During the show (free admission):
21th september (2pm): uncreative writing & sound workshop. (작성 워크샵 및 실험적인 사운드)
27th september (6pm):

Makgeolli FabLab experiment / friendly fermented beverages tasting.
<친화적인 막걸리> 행사가 있습니다. 9월 27일 화요일 오후 6시, 지하 전시실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Venue: temi.or.kr
TEMI 대전광역시 중구 보문로 199번길 37-1(34951)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042-253-9812
FB event here
Support: Daejeon Culture & Arts Foundation, Wallonie-Bruxelles International, Daejeon Center Creative Innovation, Tide Institute.


 
             
      

This is me! Heo Jong-suk. pascalebarret 2016

Further news here! Plus d'actualités ici!

website
Share
Tweet
Forward
artworks on artsper
Copyright © 2016 VIRTUS, All rights reserved.


unsubscribe from this list    update subscription preferences 

Email Marketing Powered by Mailchimp